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음식점·카페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
[ 사진-전국뉴스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0월 2주(10.5.~10.11.) 음식점·카페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지난 5월부터 지자체와 함께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해 점검을 지속 실시하고 있다.

10월 2주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결과는 아래와 같다.

음식점·카페의 경우 전국 82만여 곳 중 2만9973곳을 점검하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46곳을 행정지도 했다.

또한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은 전국 4만2000여 곳 중 2만4787곳을 점검하고 14곳을 행정지도 했다.

한편 10월1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과 수도권 음식점 등은 다음과 같이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먼저 전국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의 영업은 가능하지만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4㎡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이 제한되고 시간제 운영 등 방역수칙이 추가된다.

수도권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카페 포함)은 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이 유지된다.

식약처는 "조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에 맞춰 앞으로도 지자체와 함께 점검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며 특히 단풍관광 등으로 활동이 증가되는 가을 나들이 철 기간에도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관리에 소홀함 없이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1@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