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충돌없이 차단한 대규모 집회…경찰 "시민 협조 덕분"차벽·검문 등 등장…"감염병 방지 불가피 조치"
[ 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일대에 경찰 차벽이 설치돼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IBS중앙방송) ]

한글날인 9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는 열리지 않았다. 특별방역 기간 경찰의 수위 높은 통제 속에서 열린 일부 행사는 소규모 기자회견 방식으로 이뤄졌고, 과정상 큰 충돌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서울경찰청은 "한글날 집회는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협조한 덕분에 큰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며 "이날 집회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방역 기간 중 예고된 마지막 대규모 집회였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추석 연휴 전후인 9월28일~10월11일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한 바 있다. 경찰은 이에 발맞춰 집회 대응 기조를 비교적 강한 통제 쪽으로 추진해 왔다.

서울청은 "지난 8월15일 광복절 집회와 같은 감염병 위험 상황이 재연되지 않도록 해당 단체에 자제를 요청하고 집회 당일 집결을 차단하기 위해 불가피한 여러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한글날 집회와 관련, 앞서 경찰은 서울에 신고된 10인 이상 집회 전부에 금지통고 조치를 하고 불응 시 엄격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8·15비상대책위원회 등 일부 단체는 옥외집회 금지처분에 대한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전날 서울행정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경찰은 한글날 당일 종로구와 중구 등 집회 예상 주요 지점에 차벽을 설치하고 서울시 경계·한강다리·도심권 진입로를 3중 차단하는 개념의 검문 등을 전개했다.

다만 지난 3일 개천절 집회 당시 광화문광장에 대한 차벽 봉쇄, 시민에 대한 불심검문 등 논란이 있었던 만큼 대응 수위는 상당히 완화된 것으로 파악된다.

먼저 경찰은 광화문광장을 둘러싼 차벽 대신 울타리를 설치하고, 종로·율곡로 사이를 오가는 셔틀버스 4대를 운영해 오후 4시께까지 1900여명의 도심 이동을 지원했다.

또 차단 지점 주변엔 우회로를 안내하는 현수막 등을 걸었고, 통행 안내 경찰관을 개천절 대응 당시 50명보다 40명 증원한 90명 규모로 투입했다.

아울러 검문 장소를 개천절 90개소에서 33개소 줄인 57개소로 축소 설치했으며, 검문 또한 선별적으로 진행했다. 지하철 정차, 버스 우회도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주민 등의 불편이 있었던 점을 감안해 개천절 집회 대응보다 완화된 조치를 했다"며 "앞으로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면서도 감염병 확산 위험을 방지할 수 있는 조치를 적극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도심에서는 대규모 집회 대신 일부 단체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기자회견은 대체로 소규모로 열렸으며, 진행 전후 큰 물리적 충돌 없이 마무리 됐다.

차량 시위는 애국순찰팀, 우리공화당 2곳에서 각각 9대 규모로 진행했다. 경찰은 차량 시위에 대해서도 추적하면서 돌발 상황 가능성에 대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협조해 주신 시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경찰과 법원의 집회 제한 조치를 따라주신 관련 단체들에도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