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낙연 후보 "국난극복과 국민통합 위한 고견 구할 것"
[사진-전국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7일 부산을 찾아 60년 동안 민주당을 지켜온 윤경부 원로 당원을 만난다.

윤경부 당원은 올해 80세로 1962년 신민당에 입당한 후 평화민주당, 새정치민주연합 등을 거쳐 현재 더불어민주당까지 한결같이 당을 지켜온 역사의 산증인이다. 현재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의 고문을 맡고 있다.

이 후보는 윤경부 당원에게서 지역 민심을 듣고, 국난극복과 국민통합을 위한 고견을 구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윤경부 당원에게 “국가가 어려운 시기에 더불어민주당이 위기를 극복하는 책임 정당, 유능한 정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저의 부친도 전남 영광에서 농사지으며 50년간 평당원으로 민주당을 지키셨다”며 “부산‧경남에서 당을 지킨 윤경부 옹을 뵈면 부친이 떠오를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