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故)박원순 아이폰, 잠금 풀었다…피해자 측이 '비번' 제보 경찰, 최근 비밀번호 확보…전 비서 측 제보
[사진-IBS중앙방송]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하고 본격적인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들어갔다. 이는 박 전 시장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한 차원의 시도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이날 박 전 시장 휴대전화 봉인을 해제하는 등 본격적인 디지털포렌식 절차에 착수했다.

경찰이 봉인해제에 성공한 박 전 시장 업무용 휴대전화는 아이폰 기종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보안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해당 휴대전화 잠금이 쉽게 풀릴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박 시장 전 비서 측의 제보가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최근 비서 측 법률대리인을 통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전해 들었고, 박 전 시장 유족 등과 일정을 조율해 디지털포렌식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찰은 박 전 시장 유족 대리인과 서울시 측 입회 아래 디지털포렌식 절차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변사 사건과 관련해 서울북부지검 지휘를 통해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박 전 시장 휴대전화 분석과 선별 절차 등을 거쳐 자료를 확보해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한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진행 과정에서 애로가 생기는 경우, 경찰청 등의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 휴대전화 속 이력 등을 확인하기 위한 통신영장 재신청 등을 검토 중이다. 앞서 변사 사건과 관련해 신청한 통신영장은 법원에서 한 차례 기각됐고, 경찰은 유관 사건을 사유로 재신청하는 방안을 열어놓고 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