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원순 첫 보고' 임순영 특보, 밤샘 조사받고 침묵 귀가 "실수한 것 있느냐"…박원순에 피소 첫 보고
[사진-IBS중앙방송]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최초로 인지하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밤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임 특보는 전날 오후 9시20분께 서울 성북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변호인와 함께 나온 임 특보는 이날 오전 3시6분께까지 약 5시간30분간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임 특보는 취재진의 '조사에서 어떤 내용 소명했느냐', '박 전 시장에게 보고한 내용을 누구에게 들었느냐', '어떤 심정이냐' 등의 질문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이에 앞서 오전 2시19분께 청사 밖으로 잠시 나온 임 특보 변호인도 '어떤 내용을 소명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했다.

임 특보는 당초 23일께 나올 계획이었지만 취재진을 피해 20일 오후 9시20분께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8일 성추행 관련 의혹과 피소 가능성을 박 전 시장에게 최초 보고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임 특보는 당시 박 전 시장에게 보고를 하며 "실수한 것이 있으시냐"고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박 전 시장은 같은 날 오후 9시 반께 임 특보, 서울시 변호사 등과 함께 대책회의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박 전 시장이 사망한지 10일이 넘은 상황에서 그에게 성추행 피소 가능성을 사실을 처음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임 특보가 누구를 통해 이를 알게 됐으며, 서울시가 어떤 대응을 했는지가 현재는 최대 관심사다. 
박 전 시장은 전직 비서인 A씨가 고소장을 내기 약 1시간 전인 8일 오후 3시께 임 특보로부터 관련 내용을 직접 보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 김재련 변호사에 따르면 당일 오후 2시까지는 고소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다. 즉, 고소가 결정된 직후 1시간 사이에 누군가 임 특보에게 고소 계획 사실을 알렸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때문에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될 것을 최초로 인지하고 이를 보고한 임 특보가 어떤 과정을 통해 관련 사실을 알았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임 특보는 당시 회의 참석자가 정확히 누군지, 회의에서 오간 이야기들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알고 있는 상태다.

임 특보는 지난 16일 서울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하지만 사표는 수리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성북서는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시작으로 서울시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박 전 시장의 변사사건 관련 조사를 진행, 10여명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