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통합당, 오늘 국회 전면 복귀…위원장급 간사 전진 배치 "정책 투쟁하려면 7개 상임원장 가져 와야" 의견도
[사진-IBS중앙방송]

미래통합당이 7일 임시국회에 전면 복귀한다. 국회부의장은 선출 일정은 잡았지만 야당 몫의 상임위원장 거부 입장은 유지하고 있다.

통합당은 지난 6일 당 소속 103명 의원에 대한 국회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7일 오전 열리는 상임위원회부터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이번에 통합당이 제출한 상임위원 구성을 보면,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은 3선과 재선들 중에서도 공격력이 높은 사람들 위주로 전진 배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보통 재선 의원들이 간사직을 맡지만 이번에 통합당이 상임위원장직을 포기한 만큼 '위원장급 간사'들도 여럿 배치됐다.

청와대를 피감기관으로 두는 운영위원회에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김도읍, 김태흠, 박대출, 곽상도, 김정재, 이양수, 신원식, 조수진 의원이 들어간다. 통상 선수(選數)가 낮은 원내부대표단을 배정하는 것이 관행이지만 3선과 재선 의원 중에서도 '화력'이 센 의원들을 앞세운 것이 이례적이다.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는 김도읍 의원이 맡았다. 3선 중진인 김 의원은 여야가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논쟁을 벌였던 법사위원장직 후보로 유력하게 꼽혔던 인물이다. 검사 출신이며 19대부터 법사위 경험을 쌓아왔고, 20대에도 법사위 간사를 한 바 있다.

법사위에는 이외에도 장제원, 윤한홍, 유상범, 조수진, 전주혜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법조인들의 비율이 많고 현장 분위기를 압도하는 '투쟁력'을 중심으로 봤다는 평가다.

김도읍 의원 외에도 정보위의 하태경, 국토교통위 이헌승, 국방위 한기호 의원 등을 '3선 간사'로 포진시키며 대여투쟁력을 극대화했다.

다만 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포기한다는 방침과 달리, 부의장 자리에는 당 소속 중진의원을 앉힐 예정이다. 국회의장이 부의장과 협의해야만 하는 정보위 구성을 위해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는 9일 오후 국회에서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선거를 진행한다고 의원들에게 공지했다. 통합당 몫 국회부의장으로는 5선 정진석 의원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에 당에서는 투쟁력을 위해서라면 7개 상임위원장을 받는 게 낫지 않느냐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책을 통한 싸움에 힘쓰겠다는 기존의 기조를 밀고 가려면 상임위원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한 통합당 의원은 "상식적으로 상임위 내에서의 상황을 가정해보면, 상임위원장을 갖고 있는 게 정책투쟁을 할 때 더 도움이 될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어차피 정보위 구성이라는 명분으로 부의장을 선출한다면, 명분상 상임위원장직도 가져와도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또한 통합당이 원한다면 상임위원장직을 돌려줄 의사가 있음을 표명한 상태다. 여전히 변화의 가능성은 열려있는 셈이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통합당이 야당 몫 상임위원장 7개를 돌려달라고 요구할 경우에 대해 "(통합당이 국회에) 돌아와서 그런 요청을 한다면 충분히 논의는 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