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총리 "국민들에게 실망 드린 민주노총 매우 유감"
[사진-전국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불참으로 무산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 총리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대화에 참여했던 나머지 대표들과 국민들에게 실망을 드린 민주노총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 사회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대화는 그 자체로 중요하다"면서 "이번 합의정신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사정 대표자들은 정 총리 주재로 지난 5월 20일 처음 머리를 맞댄 후 42일간의 논의 끝에 전날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이 내부 강경파의 반대로 발표식 15분 전 불참을 통보해 발표가 무산됐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