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해찬 "지금 가장 큰 과제 코로나 국난 대응 위한 3차 추경"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이번 주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상임위 구성을 끝내고 다음 주에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협상이나 양보할 일이 아니라는 점을 미래통합당은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가장 큰 과제는 코로나 국난 대응을 위한 3차 추경"이라며 "400만명의 서민과 중소기업에 생명 줄과 같은 추경인데, 이번 주 내 예결위와 관련 상임위를 구성해서 심사를 못 하면 다음 임시국회로 넘어간다"며 6월 임시국회에서의 추경안 처리를 거듭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인내, 국민의 인내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통합당은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말고 정상적 국회 활동을 통해서 입장을 대변해 나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