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신청 오늘 마감...기부 변경도 마지막 5일 저녁 11시30분까지 마지막 신청
[사진-IBS중앙방송]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5일 종료된다.

5일 행정안전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9개 카드사(KB·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NH) 홈페이지와 카드사 연계 은행창구를 통한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은 이날 저녁 11시30분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아울러 기부 변경도 함께 종료된다.

그러나 지역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 신청은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서 오는 8월18일까지 가능하다. 그 이후 미신청에 대해서는 기부로 간주한다.

지난 4일부터 시작한 사용지역 변경은 오는 8월30일까지 카드사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당초 재난지원금은 3월29일 기준 세대주 주민등록상 주소지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도록 해 논란이 됐다. 예컨대 부산에서 거주하다가 3월29일 이후에 서울로 이사 간 경우, 재난지원금 사용은 부산에서만 가능했다.

앞으로 이사를 여러 차례에 걸쳐서 하더라도 횟수와 관계없이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다만, 3월29일 이후 현재 거주지를 벗어나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에만 가능하다.

한편,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달 11일,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시작으로 주민센터 등에서 신청을 받았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 기준 신청가구수는 2151만7017가구이며, 신청액은 총 13조5427억9700만원이다. 이는 전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2171만 가구의 99.1%에 해당한다. 또 총예산 14조2448억원 중 95.1%에 달한다.

지급 방식으로 보면 전체 신청 가구의 67.2%인 1459만9442가구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9조5938억원을 수령했다. 선불카드는 전체의 11.6%에 해당하는 251만1692가구가 1조6336억원을 신청했고, 지역사랑 및 온누리 상품권은 7.1%인 154만4952가구가 1조143억원을 신청해 지급받았다.

긴급재난지원금은 8월31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이후 미사용 잔액은 소멸돼 국고로 환수된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