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통합당, 개원 본회의 입장 후 집단 퇴장…의장단 표결 불참 주호영 "합의되지 않는 본회의는 인정 못해"
[사진-IBS중앙방송]

미래통합당이 5일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 입장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의사진행을 통해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고 집단 퇴장키로 가닥을 잡았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 본청에서 3차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본회의장에 입장해서 야당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는 인정할 수 없다는 우리의 뜻을 분명히 밝히고 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저희는 합의되지 않는 본회의는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의사진행 과정에서 강력하게 항의하고 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당은 의석수에 따라 모든 상임위원장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는 내어줄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또 야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가 합의에 이르기 전에는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도 열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21대 초대 국회 의장단 선출을 하는 표결이 이뤄지지만, 통합당이 집단 퇴장하기로 한 만큼 야당 몫 국회부의장 선출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