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재판 중 국회 간다’ 최강욱에 김근식 "오만한 행동""이 정도로 재판 절차와 사법부를 우습게 봐"
[사진-IBS중앙방송]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일 재판 도중 국회 기자회견을 이유로 이석을 요청했다가 퇴짜를 맞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오만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평소 사법부를 적대시하고 우습게 보는 그의 비뚤어진 관점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 대표가) 개원 기념 기자간담회와 재판 일정이 겹쳐 재판 도중 먼저 일어서겠다는 해프닝인데,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오만한 행동이다. 이런 태도라면 피고인 자격으로 굳이 법사위에 들어가겠다는 그의 진정성을 누가 받아들이겠나?"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재판 일정이 선약이고, 본인이 주도할 수 없는 피고인 신분의 재판 일정이고, 뒤 약속이 불가항력 적인 것이 아닌데도 그는 재판정에서 개인 일정을 이유로 먼저 가겠다는 기상천외한 행동을 보인 것"이라며 "한마디로 재판 일정은 언제나 깰 수 있는 사소한 절차로 간주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써준 혐의로 기소된 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 심리로 시작한 재판에서 "당 대표 위치라 공식행사에 빠질 수 없다. 기자회견이 있어 오늘 정리된 부분을 다음 (공판)기일에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어떤 피고인도 객관적 사유가 없으면 변경해주지 않는다"며 최 대표의 요청을 불허했다.

김 교수는 "약속문화의 상식에 비춰봐도 이상한 짓이고. 공당 대표로 공인의 행동으로 비춰봐도 납득되지 않는 짓"이라면서 "조국 사태 때 정치검찰을 비난하고 조국 사수를 외친 덕에 의원이 됐지만, 이 정도로 재판절차와 사법부를 우습게 보는 그의 행태를 보면 검찰을 향한 그들의 비난이 철저히 정치적이고 반사법적임을 짐작케 한다"고 말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