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30년 속았다" 눈물 흘린 이용수 할머니…정의연 앞날은?"이유도 모르고 모금하러 다녀…부끄러웠다"
[사진-IBS중앙방송]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정의연 전신 정대협이) 생명을 담보로 끌려간 위안부 할머니들을 30년 동안 이용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가 이처럼 강한 어조로 속내를 털어놓으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활동 단체를 표방해온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존속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오후 2시40분께 대구 수성구 소재 인터불고 호텔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 할머니는 "30년 동안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상인이 받아 챙겼다. 정대협에서 위안부를 이용한 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당초 이날 기자회견은 오후 2시께 열릴 예정이었지만, 고령인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장에 늦게 도착하면서 기자회견도 잠시 미뤄졌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2시38분께 휠체어를 타고 기자회견장에 입장했다.

이 할머니는 "1992년 6월 윤미향을 만난 이후 함께 모금을 하러 돌아다녔는데 당시에는 왜 모금을 하는 것인지도 잘 몰랐다"며 "농구장에 가서 농구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것을 보면서 기다리면 돈을 모금해서 받아왔는데, '그게 당연한 것인가보다' 하면서도 버젓이 앉아서 돈을 받아오는 것이 조금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은 (일제강점기에) 공장에 갔다온 할머니들을 위주로 (활동을) 해야 하는데 왜 목숨을 걸고 끌려갔다온 위안부 할머니들을 함께 넣느냐"며 "모금 같은 걸 30년 동안 쭉 해왔지만 그저께까지도 (뭐가 뭔지) 잘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30년 동안 일본에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면서 학생들의 돼지저금통을 털어서 나오는 돈까지 받아 챙겼는데, 자기들이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만두의 고명으로 사용하느냐"며 "왜 내가 이렇게 바보 같이 말도 못했나 생각하다가 어제도 자다 일어나서 펑펑 울었다"고 덧붙였다.

이때 이 할머니는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이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갔다. 눈시울이 붉어진 이 할머니는 직접 가져온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쳐내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은) 한 쪽 눈이 실명된 김복동 할머니를 미국으로, 또 어디로 끌고 다니면서 고생시키고 이용했다"며 "할머니가 있을 때 잘해야지 뻔뻔하게 (김 할머니) 묘지에 가서 눈물을 흘렸는데, 그것은 병 주고 약 주고 하는 가짜 눈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늦게까지 살아있는 것이 죄냐. 이렇게 끝까지 당하고 있는 제가 너무 부끄럽다"며 "하늘나라에 가서 언니, 동생들한테 '내가 이렇게 해결하고 왔으니 나를 용서해달라'고 빌고 싶다"고 전했다.
정의연은 이 할머니가 지난 7일 첫 기자회견에서 불투명한 수요집회 기부금 사용 등 의혹을 제기한 이후, '부실회계' 및 '경기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 추가 의혹에 휩싸이는 등 난관에 봉착해있다.

정의연 전 대표인 윤미향 21대 총선 비례대표 당선인 및 정의연 관계자들은 기부금의 일부 공시 누락 등 부실회계 등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부적절한 기부금 사용 등 관련 의혹은 계속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 수사는 이제 시작 단계이지만 단체 성격상 지속적 운영의 생명인 대중적 신뢰는 완전히 금이 가 버린 상황이다. 여기에 위안부 피해 역사의 상징과도 같은 이 할머니가 2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의 진정성 자체를 도마 위에 올리면서 정상적인 존속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신할 수 없게 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12시간에 걸쳐 진행하고, 지난 21일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서울 마포구에 마련된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추가로 압수수색 하는 등 윤 당선인 및 정의연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윤 당선인의 이날 기자회견 참석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됐지만, 윤 당선인은 결국 오지 않았다. 윤 당선인이 지난 19일 대구에 있는 이 할머니를 찾아가 무릎 꿇고 사죄했을 때, 이 할머니는 "조만간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대구에 와라"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