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與 김해영최고위원 "윤미향, 기부금 받은 개인계좌 내역 공개해야""尹 의혹 심각하게 보는 국민 점점 많아져"
[사진-IBS중앙방송]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이 사안을 심각히 보는 국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평소 당내 사안에 대해 거침없는 '소신 발언'을 해왔다.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지도부 내에서 처음으로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기부금 사용내역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윤 당선인이 과거 개인계좌로 받은 기부금에 대해서는 거래 내역을 공개하고 사용 내역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기부금 의혹이 국민적 관심사가 된 만큼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서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윤 당선인의 성실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