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 당해…국회의원 하면 안된다"윤미향 "회계 문제 철저히 관리…할머니 기억 달라져"
[사진-IBS중앙방송]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는 8일 수요 집회 성금 사용처 불투명 등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내고 "정의연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모금 목적에 맞게 사업도 집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윤 당선자는 "정의연은 1992년부터 할머니들께 드린 지원금 등의 영수증을 할머니들 지장이 찍힌 채로 보관하고 있다. 보관할 당시에는 할머니들의 기억에 확인용으로 보관했지만, 어느새 그 기록들은 사료가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30년 가까이 위안부 대책 관련 단체에 이용을 당했다"며 앞으로의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했다.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금 10억엔 용처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지 못했고 수요집회성금도 피해자들을 위해 쓰인 적이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윤 당선자는 이용수 할머니와 통화 사실을 밝히며 "2015년 12월 28일, 한일합의 발표 당일, 할머니 일찌감치 사무실로 오셔서 저, 연구자, 변호사님들과 함께 TV 틀어놓고 윤병세 장관 발표 보고 있었고, 발표 끝나자마자 할머니와 같이 기자회견 해서 할머니 말씀하시는 것 그 날 밤에 뉴스에 다 나갔다고(설명했다). 그런데 우리 할머니, 아니라고 하셔서 더이상 대화를 이어갈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과 함께 한 그동안의 제 경험에는 그럴 때는 그 상태에서 멈출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수요시위에 대해서는 다른 말 하지 않아도 그 중요성에 대해 아시리라 생각한다. 세대와 성별, 민족을 초월하여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 인권교육의 체험현장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회 입성보다 단체 문제 해결이 먼저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수많은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시간들, 그 세월의 몫까지 제 삶에 담아 21대 국회에서 '죽은 자들의 몫까지 함께 해내는 운동'을 만들어가려 한다"며 "그 길 밖에 제가 갈 길이 없는 것 같다"고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저는 이렇게 소극적으로 제 생각과 마음을 담아내는 글로 대신할 수밖에 없다. 대응을 해야 할 상대가 피해자이시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