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원유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 위한 '2+2 여야 회담' 제안"
[사진-전국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8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위한 '2+2 여야 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할 것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선거악법을 폐지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 대표가 제안한 '2+2 여야 회담'은 전날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선출에 이어 이날 통합당 새 원내지도부가 구성됨에 따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즉시 만나자는 것이다.

그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폐지되지 않는 이상 다음 선거에도, 그다음 선거에도 비례정당 난립은 되풀이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이제라도 결자해지 차원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초래한 혼란의 근본적 책임을 지고 선거악법을 폐지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촉구했다.

원 대표는 "이해찬 대표는 미래한국당이 통합당과 합당하지 않을 경우 특단의 대응을 하겠다고 엄포를 놨다"며 "미래한국당은 통합당과 형제 정당이기 때문에 걱정 안 해도 우리가 할 일은 우리가 알아서 잘한다. 민주당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