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손학규…'컷오프' 박주선 공천 박주선 공천관리위 재심서 광주 동구남구을 공천 확정
[사진-IBS중앙방송]

민생당이 24일 4·15 총선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선임했다.

민생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전 대표를 임명하기로 했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김 공동대표, 장정숙 원내대표, 김종배 전 의원을 임명하기로 했다.

4·15 총선 공천 배제(컷오프)됐던 4선 박주선 의원은 재심을 거쳐 공천이 확정됐다.

김 공동대표는 최고위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주선 의원 관련해서는 공천관리위원회 재심사 결과대로 광주 동구남구을 지역구 공천대상으로 확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공관위가 지난 23일 현역인 박 의원을 컷오프하고 그 자리에 김성환 전 광주 동구청장을 단수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고위는 다음날인 24일 재심사를 요청했고, 재심사에서 결과가 뒤집혔다.

김 공동대표는 "어제 공관위에 재심사를 요청했고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며 "여러 상황을 고려해 찬성 6, 반대 2, 기권 1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관위원 중 한 명인 신중식 전 의원은 뉴시스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공관위에서 격론과 심사숙고 끝에 협의를 거쳐, 양자가 승복하겠다는 전제 아래 결의된 (박주선 컷오프) 사항을 정치적 이유로 뒤집은 자기모순의 현실이 안타깝고 한심스럽다"며 "비례대표 선정을 앞두고 또 다른 후폭풍이 불어닥치지 않을까"라고 우려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