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국가재건 수준의 대수술 필요…달라져야 산다"경제·민주주의·외교안보 재건 필요성 강조
[사진-IBS중앙방송]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현재 우리가 직면하게 된 위기는 하루 아침에 갑자기 찾아온 돌발 상황이 결코 아니다. 아주 오랜 시간 잘못된 정치는 한국병을 방치해왔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황 대표는 2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민생, 경제, 안보, 자유민주주의 등 우리가 건국 이후 쌓아왔던 공든 탑이 허망하게 무너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덮쳐온 우한 코로나로 인해 건국 이래 최악의 경제 위기 그림자마저 드리워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충분하고 실질적인 재난 긴급구호자금을 세금부담 없는 국민채권으로 조달·지원해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도산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제 달라져야 한다. 바꿔야 산다"며 "이번 선거는 이념과 진영에 매몰된 문재인 정권과 친문세력을 심판해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기회다. 국가재건 수준의 대수술,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우한 코로나라는 흙먼지가 거치고 나면 문재인 정부가 망쳐놓은 황량한 경제 생태계가 그 몰골을 드러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경제 재건, 민주주의 재건, 외교·안보 재건 등 세 가지 재건 사항을 내세웠다.

그는 "지금은 소득주도성장을 필두로 한 사회주의 경제실험을 할 때가 아니다. 규제혁신과 과감한 경제대전환을 통해 경제구조를 4차 산업시대에 걸맞게 혁신해야 한다. 신산업 육성을 통해 우리 청년들이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갖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3년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이 자행됐다. 제왕적 대통령의 폭주를 막아온 견제와 균형의 시스템은 파괴되고 나라 곳곳이 무능하고 무책임한 세력에 장악되고 말았다"며 "정부여당을 견제할 강한 야당이 절실하다. 2020년에 어울리는 선진 국가시스템을 만들어 민주주의를 되살리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우리 외교·안보 상황은 한 마디로 고립무원, 사면초가"라며 "정권의 이익에 따른 원칙 없는 외교와 오락가락 외교, 굴종적 외교가 원인이다. 국익을 최우선으로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자리 잡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브레이크 없는 이념정권의 폭주는 결국 부패와 실패라는 사고로 귀결된다. 이번 총선의 승리를 통해 위기극복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고질적 한국병을 고치고 힘차게 재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가 가져온 엄청난 위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은 성숙하고 의연한 모습으로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주셨다. 우린 국난이 있을 때마다 위대한 국민의 힘으로 극복해냈다"며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살 수 있다. 저 황교안이 언제나 함께하겠다"며 발언을 맺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