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전례 없는 수단 동원한 시장 안정화 조치 요청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충격과 관련, "금융의 불안정성이 중견기업, 대기업까지 파급되는 만큼 전방위적인 안정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을 발표한다. 민주당은 정부와 협의해 기존 예산보다 훨씬 더 큰 규모로 전례 없는 수단을 동원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요청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발표되는 정책이 한국형 양적완화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장의 불안정성 회복을 위한 과감한 정책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정부 대책은 피해 기업, 저소득층, 중소기업 지원에 초점을 맞춰왔다"면서 "이는 가장 어려운 부분부터 돕는다는 당연하고 절박한 필요에 의한 것으로, 이 부분에 대한 직접 지원은 2차 추가경정예산 등 여러 정책을 통해 보다 과감하게 확대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서는 "범죄자에 철퇴를 내려야 한다"면서 "범죄에 가담한 사람 모두의 신원 공개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음란 범죄를 대청소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혹독한 법의 처벌과 광범위한 신상 공개로 음란 범죄에 단호하고 강력히 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