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통합당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 피해 실질적으로 보전하겠다"
[사진-전국뉴스]

미래통합당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1천만 소상공인에게 600만원∼1천만원의 직접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선대위 출범 후 첫 정책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의 경영 피해를 실질적으로 보전하겠다"며 이 같은 총선 공약을 내놨다.

신 공동선대위원장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1천만∼1천300만명으로 보고 600만원∼1천만원의 혜택이 가도록 짜면 총예산은 약 40조원"이라며 "20조원은 정부 재정으로, 나머지 20조원은 '코로나19 채권'을 발행해 조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월간 매출의 피해 정도에 따라 매출 일부를 보전하되, 절반 정도는 지원하고 절반은 무이자로 5∼10년 장기 상환하게 해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공동선대위원장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50조원+α(알파)' 규모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에 대해 "50조원+α라는 숫자는 허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50조원 중 12조원을 차지하는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은 기존보다 금리를 1%포인트 낮게 해준다는 것"이라며 "이는 12조원이 아닌 1천200억 정도의 효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8조원을 차지하는 보증 확대 방안은 융자 편의를 제공한다는 것일 뿐 지원액에 포함될 수 없고, 채권·증권시장안정 펀드 등 역시 규모나 발행 방법 등 세부적 내용이 빠져있다며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