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의당, 전남 10대 공약 발표...표심 잡기 본격화
[사진-전국뉴스]

정의당 전남도당은 20일 전남도의회에서 전남 10대 공약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총선 지역 유권자 마음 잡기에 돌입했다.

기자회견에는 선거구별 정의당 후보들인 목포 윤소하 후보,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강병택 후보,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이경자 후보, 여수을 김진수 후보, 농어민 비례대표 박웅두 후보가 참석했다.

전남도당이 내놓은 주요 공약은 농어민 기본소득 법제화, 후계농업인 육성 특별법 제정, 산업단지 내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대학 무상 반값 등록금, 청년 의무고용제 확대, 농산어촌교육특별법 제정 등이다.

또 노후 한빛 원전 폐쇄, 국립 섬 발전 연구 진흥원 유치, 2028 세계 섬 엑스포 유치, 국민 재난 기본소득 도입, 의과대학·대학병원 유치, 남북 대화 복원 및 교류 협력 확대 등도 제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21대 총선은 촛불 민심이 올바로 반영되느냐 그렇지 않으냐의 갈림길에 선 선거"라며 "국정농단 세력에게 준엄한 심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 개혁을 위해 도입된 연동형 비례대표는 온갖 꼼수와 편법을 동원한 위장정당으로 인해 도입 취지가 무색해지고 말았다"며 "오직 정의당 만이 촛불 민심에 근거한 원칙과 정도를 걷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 후보들은 "일하는 사람이 당당한 전남,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은 전남, 지속 가능하고 건강한 전남을 위해 오직 도민만을 바라보고 달려가겠다"며 지지와 성원을 당부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