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여야, 11.7조 규모 코로나 추경 합의…TK에 1조 추가 지원
[사진-IBS중앙방송]

여야가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미래통합당 이종배·민생당 김광수 의원 등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3당 간사는 이날 오후 회동에서 추경 총 규모는 정부안대로 11조7000억원 규모로 유지하는 대신 대구·경북(TK)에 대한 지원액을 1조원 늘리기로 했다.

김 의원은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전체적으로는 정부가 제출한 11조7000억원 규모를 유지하면서 세입경정 부분에서 지원을 마저 하고 세수 부분에서 이번 코로나19와 직접적 연관성이 떨어지는 일부를 삭감해 7000억원을 마련해 3조원이 약간 넘는 재원으로 대구·경북에 1조원 정도의 추가 지원이 이뤄졌다"며 "민생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곳에 가능하면 직접지원 예산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추가 지원을 비롯한 대구·경북에 대한 직접지원과 관련해 "피해가 정확히 조사되지 않아서 우선 규모를 정해 놓고 개인적으로 어떤 부분에 얼마나 줄지는 추후 정부에서 구체적 기준을 만들어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예결위 간사 회동에서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이날 예결위 소위원회와 전체회의 등을 거쳐 밤 11시께 본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