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문화체육관광부, '2020년 업무계획' 발표
[사진-전국뉴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5일 ‘문화로 행복한 국민, 신한류로 이끄는 문화경제’를 목표로 2020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민 모두가 힘을 합치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범정부, 민간과 협력하여 감염증 확산 방지 및 업계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부처 본연의 임무인 ‘문화·체육·관광 활성화’도 빈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체부는 2020년 △신한류의 확산, △관광산업 역량 강화, △2020 도쿄올림픽 등 국제 스포츠교류 성과 창출, △국민의 다양한 문화·여가 활동 지원, △영화·예술·스포츠 분야 등의 공정 환경 조성 등을 중점 추진한다.

1인 가구와 고령인구 증가, 노동시간 단축, 기술발전과 새로운 매체·유통망(플랫폼) 등장 등 우리 사회의 환경 변화로 인해 국민들의 문화·체육·관광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며 향유하는 태도도 다양해지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창작, 고른 소비, 공정한 유통을 통해 건강한 문화생태계가 지속 가능해야 하며, 또한 발전된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끊임없이 성장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

문체부는 이를 반영해 2020년에 △문화산업 육성, △신한류 확산, △국민 행복 제고를 위한 다양한 문화·체육·관광 활동 지원, △창작-유통-소비로 이어지는 문화 생태계 활성화를 중점 추진한다.

특히 범부처, 민간과 협업해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