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가계빚, 사상 첫 1600조 돌파…증가세 꺾여, 은행은 '폭주'은행 가계대출은 나홀로 급증…역대 최대폭 증가
[사진-IBS중앙방송]

지난해 가계빚이 사상 처음으로 1600조원을 돌파했다. 서울 집값 고공행진 등 사그라들지 않은 부동산 시장 열기에 여전히 빚 내 집을 산 가계가 많았기 때문이다. 은행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역대 가장 큰 폭 불어났다. 다만 금융기관 전체적으로 가계빚 증가세는 크게 둔화했다. 증가율은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증가액도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4분기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신용 잔액은 1600조1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3조4000억원(4.1%)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에 카드사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 잔액을 더한 것으로 가계가 진 빚의 총량을 나타낸다. 

지난해 4분기 중으로는 가계빚이 27조6000억원 늘어 전분기(15조8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2017년 4분기(31조5000억원) 이후 2년 만에 증가 규모가 가장 컸다. 

가계빚은 매년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해왔다. 지난 2013년 처음으로 1000조원에 올라선 뒤 2014년 1085조3000억원, 2015년 1203조1000억원, 2016년 1342조5000억원, 2017년 1450조8000억원, 지난해 1536조7000억원으로 지속 불었다. 지난 6년간 매년 100조원 안팎씩 증가한 셈이다. 

폭주세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한건 2016년 이후 부터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책 등의 영향으로 가계빚증가율은 2016년 11.6%에서 2017년 8.1%, 2018년 5.9%로 지속 둔화했다. 지난해에는 4.1%의 증가율로 2003년(1.6%) 이후 1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증가폭은 2013년(55조2000억원)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 등으로 2016년 이후 가계빚 증가세가 지속 둔화하고 있다"며 "다만 지난해 3분기말 기준 명목GDP 대비 가계빚 비중은 96.6%로 다소 상승했는데 가계부채 증가율이 아직까지 명목 GDP 증가율을 상회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IBS중앙방송]

전체 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1504조4000억원으로 1년 전 보다 57조8000억원(4.0%) 늘었다. 2018년 76조8000억원 늘어난 것에 비해서는 증가폭이 축소됐다. 이는 2013년(54조6000억원)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게 증가한 것이다. 다만 지난해 4분기에는 23조원 증가해 2017년 4분기(28조7000억원) 이후 분기 기준 2년 만에 가장 큰 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가계대출은 큰 폭 불어났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연중 54조6000억원 늘어나 지난 2002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증가 규모를 나타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39조7000억원에 달하는 등 가계빚 폭증기이던 2016년(40조원) 수준 만큼 불어난 영향이 컸다. 기존에 취급된 집단대출과 전세자금 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도 14조9000억원 증가했다.

정부의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는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송 팀장은 "주택 거래에 따른 자금이 움직이는 데에는 어느정도 시차 있다"며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시차를 두고 올해 2분기 정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제2금융권에 대한 대출 규제 강화로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연중 4조5000억원 감소했다. 비은행 가계대출이 감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주택담보대출은 10조4000억원 급감했고, 기타대출은 6조원 늘었다. 보험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7조6000억원 증가했다. 안심전환대출 등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론 양수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카드사 등 여신전문기관과 백화점, 자동차회사 등의 판매신용 증가액은 연중 5조6000억원 늘어난 95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소비 부진 등으로 증가액은 전년(9조3000억원) 수준보다 큰 폭 축소됐다. 연말 소비 등으로 지난해 4분기에는 4조6000억원 증가해 전분기(2조4000억원)보다는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