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심재철 "우한 폐렴 확산 막기 위한 일에 적극 나서겠다"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1일 2월 임시국회와 관련, "4월 총선을 앞둔 마지막 국회인 만큼 할 일을 잘 마무리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 "오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회동한다. 한국당은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일에 적극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여야가 합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국회 특위 구성과 관련, "정부가 우왕좌왕, 갈팡질팡, 늑장 대응했던 점을 따지겠다"고 예고했다.

또 감염 위험지역 방문 외국인의 입국 금지 조항 등을 담은 검역법·출입국관리법 개정, 질병관리본부 지위 격상과 관련한 정부조직법 개정 방침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대학 정시모집을 50%로 확대하자는 게 당론이다. 고등교육법 개정안도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도 했다.

그는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에 대해 "이번 국회에서 마무리해야 한다. 민주당이 정의당 등 추종 세력과 야합해 위헌 선거법을 날치기했지만, 선거구 획정만큼은 반드시 합의해서 원만히 처리돼야 한다"며 "국민 주권의 등가성이 제대로 발휘될 수 있는 획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특정 지역만을 우대하는 획정을 하려 한다. 여당에 유리한 지역만을 특정 선거구에 포함해 해당 선거구를 장악하려는 게리맨더링도 꿈꾸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 역시 국민을 우습게 여기는 태도로 이런 꼼수를 버려야 한다. 합리와 이성, 상식에 기반해 획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