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추미애, 당당하면 靑 의혹 공소장 왜 비공개하나""아무 잘못 없으면 내놓고, 잘못 있으면 사과해야"
[사진-IBS중앙방송]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 비공개 결정에 대해 "당당하고 숨길 게 없으면 왜 비공개를 하겠냐"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5일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의 관행은, 국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 아주 개인적인 정보 외에는 공개를 했던 것으로 저는 알고 있다. 제가 장관 시절에도 그렇게 했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잘못이 없다면 내놓으시고, 잘못이 있다면 사과해야 한다. 숨길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각 부문에서 쌓은 정책 네트워크 역량을 100% 쏟아부어야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당 사활을 걸어야 한다. 이기지 못하면 내일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혼자 살려고 하면 다 죽는다"며 "총선 출마하는 분들이 많아 바쁘겠지만 내 승리보다 당 승리를 위해 끝까지 헌신해주길 바란다. 당 전체가 절박한 마음으로 총선에 임하도록 분위기 잘 이끌어달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총선승리는 우리가 어떻게 하는가로 귀결된다"며 "정권 심판에 민심이 들끓고 있다. 당이 분노하는 민심을 받아낼 큰 그릇이 돼야 한다. 지엄한 국민 명령 이뤄내면 국민들이 우리와 한 배를 타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끝까지 일치단결해 혁신과 통합을 이뤄야 한다"며 "상설위 특위는 당이 절실히 필요해 만들어졌다. 위원들의 면면을 보면 중시해온 분야 정책이 망라됐다. 위원회 구성만하고 실질 활동이 없으면 그런 위원회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빠짐없이 활약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전시상황이다. 총선은 정당에게 전시나 다름없기 때문에 평시와 다른 각오로 임해야 한다. 원팀으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당 운영 방침으로 '능동적 조직'을 꼽았다. 그는 "당 전체가 알아서 일하는 능동적 조직이 돼야 한다. 사소한 것까지 지침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알아서 척척해 타이밍을 놓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본인이 맡은 분야는 최고 전문가라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했다.

이어 '민첩한 조직'을 언급했다. 그는 "신속하고 민첩해야 한다. 버스 지난 뒤에 손 들어도 의미 없다. 당이 여론전에서 밀리면 개별전도 힘들다"며 "국민 관심과 현안을 놓치지 말고 상설위·특위 신속대응 체계를 마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강력 투쟁조직'을 강조하며 "이번 선거는 민주당 입장에서 정권의 명운이 걸려 무슨 일이든 벌일 수 있다"며 "우리 당이 무르게 보이면 저들의 만행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당 차원에서 모든 수단에 강력 대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꼽은 것은 '소통하는 조직'이다. 황 대표는 "수평적으로 원활히 소통해야 한다"며 "문제상황이 발생해 칸막이로 방관하는 일은 없어져야 한다. 떨어져서 보면 묘안이 나오니, 수시로 원활히 소통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앞 글자를 따서 '능·민·투·소'라고 언급하며 "가장 무능하고 오만한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라며 "정책은 정책으로, 직능 조직은 네트워크로, 재정은 재정으로, 각 역할에 충실해 총선승리를 쟁취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