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與 황운하 '적격' 판정, 이낙연 망신주기 프로젝트""친문 하수인 자처하는 추미애, 죗값 치르게 할 것"
[사진-IBS중앙방송]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 전 울산경찰정장에 대해 총선 예비후보 적격 판정을 내린 데 대해 "이낙연 망신주기 프로젝트라도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당대표단 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 이 전 총리가 울산 관권 부정 선거와 관련된 황 전 청장과 동급이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전 총리와 황 전 청장이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함께 적격판정을 받았다"며 "이건 이낙연 망신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비슷한 혐의를 받는 송병기 전 울산부시장도 부적격 판단했다. 적격 판단이 나올 수 있는 여지를 만들었다"며 "아마 문 대통령이 황 전 청장에게까지도 어떤 마음의 빚이 있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친문 국정농단 관련자는 공천 배제하는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또 "어제 법무부 추미애 장관을 찾아간다고 사전 연락했는데 거부했다. 당당하다면 굳이 거부할 필요가 없을텐데 굉장히 찔리는 게 많은 것 같다"며 "추 장관 최근 행태를 보면 친문 하수인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다가 삼보일배했던 것처럼 김경수 감옥 보낸 것을 속죄하려고 친문 범죄 기소를 막고 있는 것"이라며 "울산 관권 부정 선거와 유재수 감찰 무마 등 친문 국정농단 범죄는 덮어서도 안 되고 덮을 수도 없다. 윤석열 검찰이 못 하면 특검이 진실 규명해 반드시 범죄자들 죗값을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고 밝힌 데 대해선 "자기가 죄 없다고 주장하기 전에 법을 파괴하고 있는 청와대 전현직 간부 직원들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