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하태경 "'혁신통합' 되면 당연히 '혁신공천' 돼야"
[사진-전국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과 통합이 성사될 경우 공천관리위원장은 양 당이 협의해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혁신통합'이 되면 당연히 '혁신공천'이 돼야 한다. 그래서 혁신공천 원칙 하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적절한 시기에 (공관위원장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교감 아래 공관위원장이 정해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고 답했다.

새보수당은 이날 첫 회의가 열리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새보수당을 대표해 혁통위에 파견된다.

하 책임대표는 "혁통위 관련 제일 중요한 것은 새보수당이 제안한 '보수재건 3원칙'이 포함된 '혁통위 6원칙'에 근거해서 모든 일이 풀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6원칙에 어긋나는 것은 새보수당이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보수당과의 통합 이후 우리공화당 및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등과의 단계적 통합을 거론한 데 대해선 "보수재건 3원칙에 흔쾌히 동의한다면 우리도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