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심재철 "검찰 인사 대참사 벌인 이유 국민에게 설명해야"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무엇보다 '윤석열 검찰' 잘라내기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작년과 마찬가지로 이번 회견이 대국민 쇼로 끝나지 않을까 걱정이다. 작년처럼 각본만 없는 게 아니라 내용도 없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6개월도 안 돼 검찰 수뇌부를 교체하고 좌천시킨 데 대해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며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고 지시해놓고선 검찰이 그대로 실행하자 이제는 검찰 인사 대참사를 벌인 이유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 비핵화는 신기루가 됐고 북한은 우리에게 '미북대화 끼어들지 말라'는 등 온갖 조롱을 퍼부었다"며 "이런 북한에 대해 앞으로도 남북경협을 계속하자고 주장할지 설명해야 한다. 북한이 핵보유국이 돼 우리 국민이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아도 되는지 분명히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인권침해 조사 청원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전달한 것과 관련, "국민 청원을 활용해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몰상식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날치기 처리하고 나서 축배를 들었다고 한다"며 "저들이 변사또처럼 잔치를 벌이며 웃음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그들의 눈에서 피눈물이 흐를 날이 도래하고 말 것이다. 춘향전에 나오는 '가성고처원성고'(歌聲高處怨聲高·노랫소리 높은 곳에 원망소리 높다)를 기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불허한 데 대해서는 "선관위가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한 책임 추궁을 할 것"이라며 "아울러 우리가 생각하는 비례정당명 후보는 아직 많다"고 언급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