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심재철 "與, 새해부터 '쪼개기 국회' 부끄럽지도 않나""중도·우파 가리지 않고 통합의 길 반드시 개척"
[사진-IBS중앙방송]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4·15 총선 100일을 앞두고 "분열 대신 통합의 길을 반드시 개척하겠다"며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분이라면 중도니 우파니 가리지 않고 함께 해서 승리하는 길을 열어가겠다"며 보수 진영을 넘어 광범위한 통합 의지를 내비쳤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21대 총선은 대한민국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이 나라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를 지키느냐, 아니면 나라의 근본을 허물고 남미 좌파국가처럼 몰락의 길로 가느냐를 결정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연말 낡은 이념에 매몰된 좌파세력이 국회에서 의회민주주의를 짓밟는 만행과 폭거를 국민들은 똑똑히 보셨을 것"이라며 "그들은 4월 총선에서 좌파독재로 가는 길을 위해 선거제도도 마음대로 바꿨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 말도 안되는 선거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서 모든 준법투쟁수단을 동원했지만 민주당과 좌파추종세력의 무도함을 막지는 못했다"며 "국회의석에서 숫자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국민 여러분, 저들을 견제할 힘을 보태달라. 저희 한국당도 국민 여러분의 신뢰를 얻기 위해 더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지난 연말처럼 하루이틀짜리 쪼개기 임시국회를 열 것 같다"며 "지난해 4월 패스트트랙에 태웠던 검경수사권조정법안과 다른 법안들을 강행처리할 생각인 것 같다. 여당과 그들 추종세력은 오직 좌파독재 기반 굳히는 일에만 관심있다. 그들에게 민생은 뒷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많은 민생법안들이 있지만 그것들은 전부 뒤로 제쳐놓고 패스트트랙에 태웠던 악법들을 먼저 해치우겠다는 것"이라며 "민주당에게 충고한다. 지난 연말의 추태를 재연하지 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고는 "새해부터 '쪼개기국회' 하는 게 부끄럽지도 않느냐"며 "정치를 복원해서 국민을 편안하게 해드리는 노력을 민주당이 하지 않는다면 다가오는 총선에서 엄격하게 심판받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일부 의원들에 대해 검찰이 당선무효형의 구형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그러나 정작 폭력을 지휘했던 여당 수뇌부는 털끝하나 건드리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한테만 정치생명을 없앨수도 있다는 협박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성토했다.

심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의 장기음모에 맞장구친 2,3,4중대의 불법 야합세력들이 국회법 운운하며 제1야당 압박하더니 결국 공수처 통과된 뒤로는 그 공수처를 의식했는지 국회의원들을 기소하기에 이른 것"이라며 "벌써부터 공수처의 무소불위 힘이 작동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의심했다.

그는 "정치인이 불법에 저항하지 않으면 누가 나서서 정권의 불법에 저항하겠느냐"며 "민주당은 정치의 문제를 온통 검찰 손에 갖다 바치고 이젠 또 공수처를 통해 검찰을 압박해 나갈 것이다. 불법과 폭력의 기획자는 바로 문재인 정권이다. 의회민주주의 탄압하고 힘으로 누르겠다는 잔인한 정권"이라고 맹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와 기소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모든 수단을 통해서 의원과 보좌진을 보호하고 잔인무도한 이 정권에 국민과 함께 맞서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