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정권 무능이 초래한 공백 채우는 대안정당 되겠다"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보수대통합과 관련, "가급적 모든 분들이 함께하는 대통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새해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계복귀 선언에 대한 입장 및 통합 계획을 묻자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라는 헌법 가치에 함께하는 분들이 모여서 대한민국을 위해 싸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작년 한 해 더 이상 이 나라와 국민의 운명을 문재인 정권에 맡길 수 없음을 깨달았다. 경제, 민생, 안보, 외교, 정치 모두 역대 최악"이라며 "한국당은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정상으로 되돌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밀실야합에 의해 탄생한 괴물 선거법, 친문(친문재인) 비리 은폐와 반대세력 탄압을 위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모두 역사의 뒤안길로 영원히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한국당 역시 제자리로 돌아가겠다"며 "국민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대안정당, 자유민주시민이라면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정당, 따뜻하고 부드럽지만 단단한 한국당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투쟁과 저항의 순간이 한국당을 단련시켰다면 지금부터 총선까지의 시간은 한국당을 책임야당으로 재탄생시킬 것"이라며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을 막고 대안과 대책을 제시해 국민 삶을 한국당이 책임지도록 하겠다. 정권 무능이 초래한 공백을 채우는 대안정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