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서울시립과학관, 26일 '부분일식 관측행사' 등 즐길 거리 '풍성'
[사진-전국뉴스]

12월26일 목요일 오후 2시∼4시경 우리나라에서 관측할 수 있는 부분일식(태양-달-지구가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 일어난다.

서울시립과학관(관장 이정모)은 부분일식을 맞이해 관측행사와 함께 연말연시에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즐길 거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학관 2층 야외 테크에 신규 조성되는 천체관측실은 26일 부분일식을 맞이해 태양의 흑점, 홍염 등을 관측할 수 있도록 시범 운영된다.

이번 행사는 ▲부분일식 관측행사 ▲연말연시 및 성탄 행사 ▲체험 및 부대행사로 구성·운영된다.

먼저 ▲과학관 옥상에서는 부분일식(태양-달-지구) 진행 과정을 관찰할 수 있는 관측행사가 26일 오후 2시∼4시까지 진행된다.

천체망원경과 관측 안경(200명 선착순배부) 등 관측장비를 통해 사전 신청 없이 방문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연말연시 및 성탄을 맞이해 과학관 1층 로비에는 대형 크리스마스트리(5m)가 설치된다.

연말연시와 성탄절 의미를 담은 포토존 및 소원 트리를 운영하며 포토존 및 소원 트리는 21일 금요일부터 운영된다.

▲과학관 1층에 마련된 체험 부스에서는 '일식과 월식이란?', '오조봇으로 알아보는 일식의 원리', '일식 팝업북 만들기' 등 주제로 한 일식 관련 체험이 단계별 운영된다.

또한 과학관 1층 중앙무대에서 사이언스 매직쇼 공연이 진행되며 베르누이 원리, 대기압의 세계 등 과학의 원리를 퍼포먼스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사이언스 매직쇼는 25일∼26일 2일에 걸쳐 진행된다.

체험 부스는 26일 오후 1시∼4시, 사이언스 매직쇼는 12월 25일(2회: 오후 1시 50분, 4시)과 26일(1회: 오후 4시)에 열린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은 "이번 행사는 자연현상에 대한 시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체험할 수 있게 함으로써 시민들이 과학에 친근하게 다가갈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립과학관을 시기와 계절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점으로 누구나 재미있고 자연스럽게 과학을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