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방위비 분담금, 본질은 한미동맹 위기 그 자체"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한미동맹이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하며 "이 정권의 북한 눈치 보기 때문이다. 북한이 싫어하는 것은 끝내 없애거나 축소하는 북한 맞춤형 외교·안보 정책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방위비 분담금은 어찌 보면 표면적 문제일 수도 있다. 본질은 한미동맹 위기 그 자체"라며 "계속해서 한미일 공조에서 문재인 정권이 이탈하려는 제스처를 보임에 따라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의 불신이 깊어진 게 화근"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오는 20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갈등 등을 다룰 의회외교 차원에서 미국을 방문하는 점을 거론, "왜 의회마저 나서야 하는 상황이 초래된 것인지 그 자체만으로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정치권 일부에서 방위비 분담금 갈등을 기회 삼아 반미갈등을 자극하려는 분위기마저 감지된다"며 "한마디로 현실 분간 못하는 목소리를 내는 분들은 제발 자중해달라. 국민 생명과 안전을 정치투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기간을 전후로 의원들에게 국외활동 금지령을 내린 것에 대해 "'날치기 5분대기조'를 꾸리겠다고 하니 또 국회를 폭거의 장으로 만들 생각인가 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제는 별의별 해괴한 꼼수가 다 동원된다. 지역구 의석수 늘리려다 도저히 안 될 것 같으니 지역구를 조금만 줄여서 의원들 불만을 달래보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국민은 알 필요 없다던 정체불명의 고차방정식 선거법을 이제는 난수표 방식으로 바꿔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를 하는 것에 대해 "영혼 없는 지지층과의 덕담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진짜 국민이 묻는 것을 대신 묻는 이들은 야당이다. 야당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해달라"고 촉구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