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정치판 바꾸는 정치 구조개혁 명심해야"
[사진-전국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을 언급한 뒤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가 아니라 정치판을 바꾸는 정치 구조개혁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주목해야 할 것은 이분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개인적 입지에 기인한 게 아니라 기존 정치에 실망해 정치개혁을 열망하는 우리 국민의 뜨거운 목소리에 답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여의도에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는 "대결과 갈등의, 싸움만 하는 거대양당이 타파되지 않는 한,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는 한계가 분명하다"며 "바른미래당은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정치 구조개혁에 앞장서겠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어 "거대 양당의 기존 구조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다당제·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 정치판을 바꾸는 구조개혁을 완수할 정당은 바른미래당"이라고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