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손흥민, '차붐' 넘어 한국인 유럽 통산 최다골 123골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랭킹 공동 3위
[사진-IBS중앙방송]

손흥민(토트넘)이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경기 연속 골맛을 보며 차범근 전 감독을 넘었다.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득점랭킹에서는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의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선발로 출전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차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통산 유럽무대 최다골(121)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은 통산 122·123호골을 기록하며 전설을 넘어섰다.

토트넘의 4-0을 이끈 가운데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달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과 지난달 23일 즈베즈다와의 3차전에서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3경기 연속으로 골을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총 4경기에서 5골을 기록하며 득점랭킹에서도 공동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의 팀 동료 엘링 홀란드가 7골로 단독 선두에 있고,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가 6골로 2위다.

손흥민은 둘의 뒤를 이어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차 전 감독의 대기록을 넘어서고, 최고 무대인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강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것이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시절인 2010년 10월30일 쾰른을 상대로 데뷔골을 터뜨려 햇수로 10년 만에 차 전 감독을 넘었다.
분데스리가에서 함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20골,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29골을 넣었다. 이후 잉글랜드 무대로 옮겨 토트넘에서 74골을 터뜨렸다.

2016~2017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세 시즌 연속으로 두 자릿수 골을 기록하며 기량을 꾸준히 유지했다. 이번 시즌도 7골을 기록 중으로 골 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