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독도 인근 해상서 소방헬기 추락…탑승자 7명 실종 해경 수색작업…실종자 생사 확인 안돼
[다목적 소방헬기 EC-225(사진-IBS중앙방송)]

경북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 소방헬기 1대가 추락했다.

헬기에는 환자·보호자·기장 등 구급대 5명 포함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1일 동해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 20분께 독도 인근 해상에서 119 소방헬기가 바다에 떨어졌다.

이 헬기는 독도 남쪽 6해리 인근 어선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 1명이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중이었다.

헬기는 지상에서 이륙한 후 2~3분 만에 200m~300m 지점에서 갑자기 추락했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해군 함정과 헬기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에 나섰지만 아직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추락 원인은 기상, 장비결함 등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 헬기는 소방당국이 2016년 3월 도입한 다목적 소방헬기인 EC-225 기종이다.

프랑스 유로콥터가 제작한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440억원에 매입했다.

소방 관계자는 "독도경비대와 포항해경이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지만 날이 어둡고, 수심이 깊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헬기 추락 지점이 특정되지 않아 독도 인근 해상을 폭 넓게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모든 장비를 동원해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