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기대물가, 또 하락 '역대 최저'…커지는 디플레 우려 기대인플레이션, 2002년 이후 역대 최저
[사진-IBS중앙방송]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석 달 연속 하락하며 다시 '역대 최저'를 나타냈다. 미래 물가상승률에 대한 기대가 떨어졌다는 것이다. 경기침체 속 저물가가 지속되는 디플레이션 우려는 한층 커지게 됐다. 다만 소비자의 경제 상황에 대한 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심리지수는 두 달째 상승했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1.7%를 기록했다. 지난 7월(2.1%) 이후 석 달째 하락세다. 지난 2002년 2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전망을 나타낸다. 지난 2013년 8월부터 6년간 2%대 수준을 유지해왔으나 지난달 1%대로 떨어지더니 이번에 추가로 내려간 것이다. 

한은은 기대물가가 하락한 이유에 대해 소비자물가상승률 등 지표물가가 낮게 나오면서 일반 소비자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물가인식도 지난달 1.9%에서 이달 1.8%로 내려갔다.

저물가 우려감이 지속된 것과 달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6으로 전월대비 1.7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달째 상승한 것이다. CCSI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주요한 6개 지수를 표준화한 지표다. 소비자심리지수가 개선된 것은 미·중 무역협상 진전, 주가 상승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10~17일 이뤄졌기 때문에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등 경기지표 부진에는 영향을 덜 받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지수는 여전히 기준선(100)을 넘지 못했다. 기준선 밑이면 과거(2003년 1월~지난해 12월) 평균치보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가 더 많다는 뜻으로 아직까진 경기 비관론이 우세한 모습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현재경기판단(72)과 향후경기전망(77) CSI가 각 4포인트, 2포인트 올라 2개월 연속 상승했다. 가계 재정상황과 관련해선 6개월 후 전망을 나타내는 생활형편전망 지수가 93으로 1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지출전망도 108로 2포인트 올랐다. 다만 현재생활형편(92), 가계수입전망(97) 지수는 제자리걸음했다.

주택가격전망은 115로 전월대비 6포인트 뛰어 올라 지난 4월부터 7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앞으로 1년 뒤 집값 만큼은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더 늘었다는 얘기다.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는 지난해 9월(128) 이후 1년1개월만에 최고치였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