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내년 총선만 바라보는 초 슈퍼 선심성예산 중단해야"
[사진-전국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513조가 넘는 초슈퍼 예산안을 내놨다. 총선이라는 국민 심판이 다가오니까 현금 살포로 표를 사려는 악성 슈퍼 선심성 예산"이라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총선만 바라보는 초슈퍼 선심성예산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북한 퍼 주기용 가짜 예산도 대폭 늘렸다"며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평화를 이루는 바른 방향이라면 재정확대를 누가 뭐라고 하겠느냐. 하지만 잘못된 정책을 고집하면서 재정만 퍼붓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북한의 철도와 도로를 깔아주겠다는 김정은형 맞춤형 가짜 예산을 전력을 다해 막아낼 것"이라며 "나라의 미래까지 망치는 현금살포 포퓰리즘정책은 더욱 엄중한 국민 심판을 자초하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대표는 "대통령은 경제폭망에 대한 반성과 사과도 하지 않고 대국민 쇼만 하면서 실패한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며 "또 연평도까지 들먹이는 북한 갑질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못하고 남·북 공동올림픽 타령이나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는 "극렬종북세력이 미국 대사관저까지 습격했는데 문재인 정권의 경찰은 70분 동안 눈치만 보고 이를 방치했다"며 "여당은 친문 보위부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검찰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 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이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면 역사의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명령을 짓밟고 대한민국 국정을 파탄의 길로 끌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