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유승민 러브콜에 "대화가 필요하면 할 것""우리 목표 조국 물러나는 것만은 아니다…집회 계속"
[사진-IBS중앙방송]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만날 용의가 있다고 한 것에 대해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를 해야 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할 수 있다. 모든 노력을 다해서 자유우파가 함께 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 북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 현장설명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러려면 자유 우파, 자유 민주주의세력이 하나가 되야 한다. 너나할 것 없이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가 말한 것으로 대체하면 될 것 같다"고 답을 피했다.

내년 총선 준비에 대해서는 "우리 당에는 낙하산이 없다"며 "좋은 인재들이 각 선거구에 배치돼서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총선에 대한 준비는 필요한 때 하고 있다"며 "여러 단계의 준비가 필요한데 당무감사위를 구성해서 당무감사를 진행을 하고 있고 조강특위를 만들어서 필요한 점검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재영입도 하고 있다"이라며 "이런 것을 통해서 시간이 부족하지만 체계적이고 이길 수 있는 준비로 국민들의 열망에 맞게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총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시 북구 노원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 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방문해 다양한 로봇들을 살펴보고 있다.

지역 언론사 대표들과 비공개 회동을 해 논란이 인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지난주만 해도 기자들 서너 그룹과 만났다"며 "언론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그것을 국정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이다. 누구는 만나고 누구는 만나면 안 된다는 건 맞는 일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이후 장외집회를 그만둘 것이라고 예측한 기존 예상을 뒤엎은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우리 목표는 조국을 물러나게 하는 것만이 아니다"라며 "이 정부의 헌정 유린과 경제를 망가뜨리고 국방을 불안하게 하고 안보를 챙기지 못하는 등의 잘못된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3대 투쟁을 계속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황 대표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내 로봇 실험 시설들을 시찰하고 대구·경북 지역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한국당의 경제 비전인 민부론을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민이 잘 살게 하는 경제정책 민부론을 지역에 설명하고 지역의 의견을 들어서 경제를 살릴 지혜를 모아가는 과정을 갖기 위해 지역 순회 민부론 설명회하고 있다"며 "무너지는 경제를 되살려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