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수사권과 기소권 가진 슈퍼 사찰기관 공수처 만들자고 해"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에서 주장하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가진 슈퍼 사찰기관인 공수처를 만들자고 한다"며 "특수부 축소를 '조국 표' 검찰개혁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하더니 정작 특특특 특수부나 다름없는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고 전하며 '특특특 특수부'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밀려오는 수사를 버티다 못해 도피성 사퇴를 한 실패한 장관의 명예회복과 정치적 부활을 위해 대통령이 총대를 메고 모든 권력을 동원하고 있다"며 "범죄 혐의 장관에게 개혁 이미지를 칠해주기 위해 조국 사태의 후속 조치가 참으로 대단한 수준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죄하지는 못할망정 법무부 차관을 불러 조국표 검찰 장악안을 다그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법무부가 만들어 올렸다는 조국 미화 영상과 20분만의 서울대 복직, 이래도 되는 것이냐"며 "정말 조국 스러운 일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욕설이나 올려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황희석 검찰개혁추단장, 우리법 연구회 출신인 대검 검찰부장 등 윤석열 검찰총장 견제용"이라고 밝혔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짧은기간 얼마나 많은 조국 적폐 말뚝이 이곳저곳에 박혔는지 처참한 지경이다"며 "산성비 내리듯 수사기관 곳곳에 뿌려진 조국 청산이 검찰개혁의 첫 단추"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뇌종양 주장과 관련 "면허번호도 없는 신뢰성 없는 종이 쪽지를 냈다고 한다. 검찰을 이렇게 농락해도 되느냐"며 "검찰은 정경심, 조국 등 가리지 말고 범죄혐의자에게는 엄정한 법의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