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국민 앞에 조목조목 사과할 것 요청"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10월 항쟁의 한복판으로 쏟아져 나온 국민의 성난 민심이 조국 사퇴 한 가지만 위한 것으로 생각했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10월 항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밝히고 "모든 국론 분열과 국정 혼란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제 제대로 국민 앞에 조목조목 사과할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 사퇴 후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검찰 개혁과 공정한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깊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검찰·언론 개혁을 주문한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다시 국민을 기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조국을 포기했지만, 물러서지 않고 국민과 계속 싸우겠다는 말씀으로 보인다"며 "한마디로 국민과 싸우겠다는 도전장"이라고 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결과적으로 국민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스스로 원인 제공자임을 부정하며 송구하다는 말로 가볍게 넘기려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서는 "급작스러운 사퇴와 영웅 만들기 여론 공작에 검찰이 위축돼선 안 된다"며 "여기서 검찰 수사가 움츠러든다면 조국 사태로 상처 입은 민심은 또 상처를 받는다. 검찰의 흐지부지 수사의 끝은 특검"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