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보수단체, '서초동 촛불' 검찰 고발…文대통령 등 포함 '검찰개혁 메시지' 보낸 대통령은 내란선동죄도
[사진-IBS중앙방송]

보수성향 시민단체가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28일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참석한 정치인 등을 고발한다고 30일 밝혔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전·현직 국회의원과 주최 측을 포함한 집회참가자(불상자)를 특수공무집행 방해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는 등의 주장으로 문 대통령과 여당 대표, 여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공무집행 방해죄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아울러 지난 26일 '검찰개혁 메시지'를 발표한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내란선동죄로도 고발했다.

앞서 이 단체 관계자는 "지난 집회는 조 장관 수사를 포함해 검찰이 진행하는 수사 전반을 중단하라는 취지였다"며 "집회에 참석해 위세를 드러내며 검찰의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했다"고 고발취지를 설명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을 고발에 대해서는 보도자료를 통해 "6차에 이르기까지 불과 수백명에 불과했던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의 참여자들이 수만명으로 급증한 것은 이 집회가 개최되기 직전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검찰개혁 메시지의 영향이 지대했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발표 행위는 '헌법 또는 법률에 정한 절차에 의하지 아니하고 헌법 또는 법률의 기능을 소멸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 폭동'을 선동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지검 종합민원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공동대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국가기관이 법에 의해서 통치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세력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나라가 될 수 있다"며 "과거 나치의 친위대들이 그런 역할을 했고, 중국은 문화대혁명 홍위병 사례가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어 "살아있는 권력을 제대로 수사하는 것이야말로 검찰 개혁의 시작"이라며 "권력을 실제로 잡고 있는 수많은 세력이 친위부대를 동원해서 국헌을 문란시키고 있는데, 검찰이 최일선에 서 있다는 걸 명심하고 국민을 위해 검찰이 수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전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들은 검찰이 조 장관에 대한 '먼지털기' 수사를 진행하고 피의사실 유포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사법적폐청산 및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했다.

주최 측이 200만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주장한 이 집회에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당 의원 다수가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범국민시민연대는 내달 5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