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국민의 삶은 뒷전, 오직 조국 구하기에만 올인"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나라다운 나라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범죄 혐의자가 장관을 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대체 왜 이 한 명의 부적격 장관 때문에 온 대한민국의 에너지와 역량이 다 소모돼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은) 고(故) 변창훈 전 검사,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가해진 가혹한 압수수색은 정의라고 치켜세우더니 조국을 구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른 수사마저도 먼지털이식 과잉수사라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은 뒷전이고, 오직 조국 구하기에만 올인하고 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장관직 버티기 수단으로 검사와의 대화를 할 것이 아니라 민심과의 대화, 양심과의 대화를 해보면 어떨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 고전에 보면 국가에 예의염치(禮義廉恥)라는 게 있다"며 "예는 법도를 넘지 않으며, 의는 스스로를 천거하지 않으며, 염은 사악함을 감추지 않고, 치는 부끄러움 없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예의염치 4개의 밧줄 가운데 1개가 끊어지면 나라가 울고, 2개면 위태롭고, 3개면 뒤집히고, 4개가 끊어지면 멸망한다는데 지금 4개 밧줄이 모두 끊어졌다"며 "문재인 정권이 민심의 심판대에 오를 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도 "맹탕 국감이 되고 있다. 이유는 조국 방탄 국감이기 때문"이라며 "여당은 수사 중인 증인은 안된다며 증인 채택 막기에만 급급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자살률 증가가 베르테르 효과 영향'이라는 정부 입장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생활고와 경제난으로 좌절을 겪는 것을 모르고 한 말 아닌가 가슴을 쳤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과 관련해선 "통일부 장관이 애초부터 북한에서 내려왔을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북한의 심기를 신경 쓰더니 지금은 북한과 공동 방역이 안된다고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