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조배숙 "사퇴 용단해야"…조국 "상상 못한 일, 제 불찰"조배숙 "역대 이런 사례 없어…잘못된 선례 걱정돼"
[사진-IBS중앙방송]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조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사법개혁이나 검찰 개혁은 신뢰가 굉장히 중요한데, 과연 지금 이 상황에서 제대로 성공할 수 있겠느냐"며 "사퇴에 대한 용단을 내리는 것이 순리에 맞는 해결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조 원내대표는 "사실 역대 장관 임명에서 이런 사례가 없었다"며 "이전 정권에서는 상상하지도 못한, 유례없는 초유의 사태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이건 잘못된 선례를 남기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다. 사태가 잦아들까 했는데 계속 여러 의혹의 중심에 서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대, 연대, 고대에서 촛불집회를 한다. 조 장관 사태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수가 2300명으로 사태가 날로 커지고 있다. 촛불로 출발한 이 정권에 촛불이 또 다시 저항하는 이 사태는 굉장히 심각히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사법개혁과 검찰 개혁은 당연히 해야 한다. 그런데 누가 하느냐가 중요하다. 법조인 관점에서 그렇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조 장관은 이에 "어떤 취지의 말씀인지 잘 알겠다"면서 "이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는 저도 상상하지 못했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 자체가 이유를 떠나 제 불찰이라 생각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도 "여러가지 일들이 앞으로 어떻게 될 지 잘 모르겠지만 수사에 따라 진행될 거라 생각한다. 제가 일체 관여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다. 말씀하신 따끔한 질책 말씀은 제가 새기면서 앞으로 어떻게 움직일 건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어제는 유성엽 대표를 뵈었고, 오늘은 박지원 대표님, 정동영 대표님을 뵙고 왔다. 다들 쓴소리를 해주셨고, 거의 말씀을 다 들으면서 취지에 대해 유념하고 계속 고민하겠다"며 "저도 상황을 모를 리도 없고 책임감을 안 느낄 수 없지 않겠느냐. 앞으로 제가 어떻게 임해야 하고, 처신해야 할지 고민을 좀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의원 역시 자신을 찾은 조 장관의 면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위해서도 그렇고 조 장관, 조 장관 가족과 친척, 지인을 위해서라도 (장관직을) 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게 많은 국민들의 의견이다. 깊게 생각해 보는게 좋을 것 같다"며 사실상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조 장관은 조 원내대표 예방에 앞서 정동영 대표와도 면담을 가졌다.

정 대표는 "도덕적, 법률적 책임 문제와는 별개로 조 장관께서는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계신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건 조 장관이 그동안 말했던 원칙과 상식이 본인에게도 적용되는 것을 바라는 마음이다. 그것을 입증하고 국민이 받아들일 만큼 진실과 진심을 보여주실 시간"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사회적 형벌은 마땅히 감내해야 하고 사회적 형벌을 감내하면서 제가 해야 할일을 하는 게 제가 할 수 있는, 해야만 하고,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저에 대한 비판과 질책이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한두 가지 말고는 그 비난을 계속 받아가면서 업무를 수행하고 업무를 통해 국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평화당 지도부 예방에 앞서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도 예방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