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제가 지휘·감독에 대한 모든 책임 있어"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제가 지휘·감독에 대한 모든 책임이 있다. 따라서 일체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게 지침"이라고 전하며 "보좌진 등 당 사무처에 대한 소환요구서가 온 것으로 아는데 우리당 지침은 제가 조사를 받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지금 드러난 것의 백분의 일만 나와도 사퇴해도 여러 번 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법과 상식으로 이해가 안 간다. 무도한 행위를 계속하는 이 정권은 국민을 바보로 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가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간 다음날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문제부터 수사해야 한다"며 "문희상 국회의장 등부터 먼저 소환해 조사하라"고 촉구했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