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윤소하 "패스트트랙 문제 단호하게 조치해야"
[사진-전국뉴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0일 정의당 상무위원회 서면발언을 통해 "검찰이 지난 4월 벌어졌던 패스트트랙 관련 국회폭력사태를 맡겠다며 경찰에 이첩을 지시했다"며 "오늘 중으로 경찰은 관련 자료와 조사결과를 검찰에 넘길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며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에 대한 조사 없이 전격 기소를 결정해 검찰개혁에 저항한다는 해석이 나온다"며 "이런 의구심을 극복하기 위해선 패스트트랙 문제에도 단호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표는 "그동안 경찰은 약 100여명에 대해 소환조사를 통보했다. 조사 대상자 중 민주당은 35명 중 30인, 정의당은 3인 중 3인 모두가 출석했으나 한국당은 소환대상자 59인 중 아무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며 "자신들이 기세등등하게 폭력을 행사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는 철저히 수사에 불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윤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수십 명의 수사단을 설치하고,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며, 비록 공소시효 만료 때문이라고 하나 그 배우자에 대해서도 조사 없이 전격 기소를 결정한 검찰"이라며 "검찰의 이러한 행태가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 중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아울러 "이러한 의구심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검찰 스스로가 패스트트랙 문제에 있어서도 불편부당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검찰을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