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고뇌에 찬 결단...수사 엄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청와대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스스로 자신과 가족과 관련된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수사는 엄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고뇌에 찬 결단을 하셨다고 생각한다"며 "조 장관이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충직하게 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의 총력투쟁 방침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진실과 거짓의 충돌이 있었고 진실의 가치가 진군하기 시작했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국회 일정을 진행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해임건의안 제출과 국정조사, 특검 거론을 두고도 "우리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공식적인 이야기는 들은 바 없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안 나오길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