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바른미래, '조국 임명' 반발 긴급회의 소집…"정권 퇴진운동"오신환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 분명히 경고"
[사진-IBS중앙방송]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소식이 전해지자 '탄핵', '레임덕', '정권 퇴진운동' 등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며 오후에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손학규 당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함께 가겠다는 것인지 정말로 의심스럽다. 조국 후보자는 여러 가지 나온 비리와 특권, 그것을 뛰어넘어 국민의 역린을 건드렸다"며 "정권의 권위가 땅에 떨어졌다. 이번 임명으로 소위 레임덕이 본격적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왜 탄핵되어 감옥에 들어가 있는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다시 생각해야 한다"며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이 일어설 것"이라고 충고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 국민 절반 이상의 반대와 쏟아지는 의혹에 눈을 감고,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며 "조국 임명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이자, 피의자 신분의 장관을 앞세워 정권 입맛대로 검찰을 좌지우지하겠다는 선전포고일 뿐이다"라고 분개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한 이상 공정과 정의, 시민의 상식을 지키기 위한 국민적 저항은 불가피해졌다"며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조국 퇴진 행동에 나설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끝끝내 버틴다면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 부로 문재인 대통령의 정의, 공정, 평등은 사망했다"며 "대통령은 더 이상 그 입에서 정의, 공정, 평등을 말하지 말라"고 쏘아 붙였다.

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적폐가 되었으니 이제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기업으로 따지면 심각한 '오너 리스크'"라며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임명강행 결정을 강력 규탄한다. 대통령의 임명강행은 곧 이 땅의 정의에 대한 사형선고"라고 비유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여야 간의 협치는 물 건너갔다. 정의를 뒤엎고서, 국민의 뜻을 저버리면서까지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좌절감과 상처를 준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정부와 집권여당에게 '부역'을 당할 이유도, '봉사'해줄 의무도 없다"며 "앞으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협치를 입에 담을 자격도 없다"고 밝혔다.

김정화 대변인은 "나라꼴이 진짜 우습게 됐다. 위선 ·편법·거짓의 화룡점정 조국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된 것"이라며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이 놀랍다. '수치심 모르는 조국'으로 법무부(法務部)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法無部)가 됐다"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며 "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 낯부끄러운 줄 알아라.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통탄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