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美당국 "현대글로비스 운반선 수색 난항"…韓선원 4명 구조계속 "사고 선박 화재와 연기로 선체 진입 어려워"
[사진-IBS중앙방송]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골든레이(Golden Ray) 호(號)'에 불이 붙으며 수색작업이 난관에 부딪혔다고 미 해안경비대(USCG)가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구조대원들은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빠져나오지 못한 4명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화염과 선박 불안정으로 선내 진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보도에 따르면 이들 4명은 모두 한국인이다. 탑승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당국은 이들이 현재 선박 기관실에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는 이날 오후 사고 관련 브리핑에서 "선박의 화재와 연기로 인해 현재 선체 진입은 위험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리드는 "구조팀이 실종원 선원들을 찾기 위해 656피트(약 200m) 가량의 운반전을 안정시키려고 했으나 현재로서는 화재가 진압됐는지 여부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인양 전문가들은 선박의 안전성을 파악한 뒤 선내에 남아있는 4명의 선원에 대한 구조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고 부연했다.

리드는 앞서 "배에 타고 있던 24명 가운데 20명이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인 도선사 1명 등으로 확인된다.

구조작업에는 브런즈윅 긴급 대응보트, MH-65 돌핀 헬리콥터, 찰스턴지부 사바나 해상 안전팀, 구조엔지니어링대응팀(SERT) 등 연방 및 주정부 당국이 총출동됐다.

[사진-IBS중앙방송]

주정부 구조당국의 로이드 헤플린은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복잡한 상황이다. 탑승한 사람들을 안전하게 구조할 방법 뿐 아니라 우리 대원들의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구조 작업은 "현재 진행형이다"고 말했다. 

골든레이 호는 이날 오전 1시40분께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어졌다. 

사건의 원인은 아직 조사 중이다. 

경찰당국은 "기상 악화로 인해 배가 기울어졌는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주 조지아 주 인근으로 지나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해안경비대는 "현재 선박에서 오염물질이 배출된 흔적은 없다"고 말하면서도 "만약을 대비해 오염경감(pollution mitigation) 대응을 준비해놨다"고 발표했다.

사고가 발생한 브런즈윅 항은 현재 선박 통행이 금지됐다. 인근에는 비상 안전 구역이 설치됐다. 골든레이 호 주변 1km 반경으로는 접근을 모두 막았다.

AP통신에 따르면 브런즈윅 항은 3개의 터미널이 있는 조지아 주의 주요 항만이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차량 화물이 드나드는 항만 중 하나이기도 하다. 조지아 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6월30일로 끝난 2019회계연도에 약 61만4000대의 차량과 중장비가 브런드윅을 통과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