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천자문, 종류가 이렇게나 많아요'···110종 한자리에
[사진-IBS중앙방송]

국립중앙도서관이 12월29일까지 본관 5층 고문헌 전시실에서 '천자문, 종류가 이렇게나 많아요!' 전시회를 연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천자문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한자 교재다. '하늘 천(天), 따 지(地)'로 대표되지만, 상세 내용을 모르는 책이기도 하다. 따 지(地) 이후 검을 현(玄), 누를 황(黃), 집 우(宇), 집 주(宙)를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적다. 천자문은 한자를 배우는 교재라는 인식을 넘어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문화 콘텐츠다. 중요한 자료임을 알리고자 전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도서관의 누리집에서 '천자문'을 검색하면, 143종의 고서 천자문을 찾을 수 있다. 그 중 우리나라에서 간행된 천자문은 110종이다.

서예 대가로 알려진 한석봉(1543~1605)의 목판본 천자문은 정자체인 해서의 글씨 교본으로 사용됐다. 해서와 함께 비교하며 공부할 수 있는 전서와 초서의 학습용 천자문도 있다.

이번 전시는 한석봉 천자문(1754)부터 1950년대 간행된 것까지, 우리나라 천자문 110종을 그 내용과 구성에 따라 11개로 나눠 선보인다.
 
전시 관계자는 "서로 다른 천자문을 통해 옛사람들이 무엇을 배우고 기록하고 싶었는지를 알 수 있다. 현대의 우리말과는 어떻게 다른지 확인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 천자문은 영구보존하면서 미래세대에게 전승해야 할 소중한 지식 문화유산이기도 하다. 천자문 소장자들이 국립중앙도서관의 소규모 기증, 기탁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청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