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조국 청문회 "의혹 검증과 후보자 능력 확인하는 노력 반드시 있어야"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의혹 검증뿐만 아니라 후보자의 능력을 확인하는 노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문회가 청문회 본연의 정신에서 잘 치러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근거 없는 의혹만 부풀리거나 혐의 주장만 난무하는 청문회는 국민 비판을 피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도 기자간담회에서 미진했던 점을 더 소상히 밝히고 소명해서 국회와 국민이 가진 우려를 말끔히 떨쳐낼 수 있도록 (청문회에) 임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증인·참고인 문제로 6일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 위한 계획서가 아직 의결되지 않은 것과 관련, "합의할 수 없는 증인을 다시 부르자는 무리한 요구를 자유한국당이 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한국당이 합의 정신을 번복한다면 그동안 제기한 의혹이 거짓임을 스스로 자백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최근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한 것과 관련, "후보자 가족의 인권쯤은 무시해도 좋다는 발상이 아닌지 매우 유감"이라면서 "생기부는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제공될 수 없으며 생기부 공개는 대단히 심각한 위법행위일 수 있다. 명백한 인권유린 위법행위"라고 비판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